정부 “전체 의원 휴진율 14.9%…4년 전 절반 수준”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6월 18일 20시 11분


코멘트
ⓒ뉴시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18일 대한의사협회의 집단 휴진에 대응하기 위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한 가운데 이날 오후 4시 기준 의료기관 3만6059곳 중 14.9%(5379곳)가 휴진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2020년 8월 14일 의협의 집단 휴진율인 32.6%의 절반 수준이라고 정부는 밝혔다.

18일 보건복지부와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시도별 의료기관 휴진율은 대전이 22.9%로 가장 높다. 이어 세종 19.0%, 강원 18.8%, 경기 17.3%, 서울 16.6%, 전북 15.2%, 인천 14.5%, 경북 14.2%, 대구 13.8%, 제주 13.4%, 충북 12.1%, 부산 11.9%, 충남 11.7%, 경남 8.5%, 광주 8.4%, 울산 8.3%, 전남 6.4% 순이다.

정부와 지자체는 의료법 제59조 제2항에 따라 모든 의원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한 상태다. 정부 관계자는 “정부와 지자체는 향후 현장 채증 결과에 따라 집단행동의 일환으로 불법 휴진이 최종 확정된 의료기관들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히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의협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의료 농단 저지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의협은 여의대로를 포함해 각 시도에서 열린 총궐기대회에 5만여 명이 참여했고, 휴진율은 50%라고 주장했다.

의협은 “대한의학회,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 전국의과대학교수비상대책위원회와 공동으로 지난 16일 정부와의 대화를 통한 사태 해결을 위해 대정부 요구사항 3가지를 발표했으나 정부는 이를 단호히 거부했다”며 “이에 의협은 예고한대로 18일 전면 휴진 및 총궐기대회를 실행했다”고 했다. 의협의 대정부 요구사항 3가지는 △의대 증원안 재논의 △필수의료 정책패키지 쟁점 사안 수정·보완 △전공의·의대생 관련 모든 행정명령 및 처분 즉각 소급 취소, 사법 처리 위협 중단이다.

임현택 의협 회장은 폐회 선언에서 “의사들의 정당한 요구를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우리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의원 휴진율#집단행동#대한의사협회#정부#업무개시명령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