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기간제에 “점심 차려달라”…청주시 공무원들 ‘갑질’ 의혹

  • 동아닷컴
  • 입력 2024년 6월 18일 07시 04분


코멘트
충북 청주시 문의문화재단지. 뉴시스
충북 청주시 문의문화재단지. 뉴시스
충북 청주시 문의문화재단지 공무원들이 기간제 근로자들에게 10여 년간 점심 식사 준비를 시켰다는 갑질 의혹이 제기됐다.

17일 청주시에 따르면 문의문화재단지에 근무하는 청원경찰 등 공무원들은 70대 여성 기간제 근로자 A 씨에게 2년간 점심을 준비하게 했다. 청주시 문화재 시설 운영지원 기간제 근로자 채용 공고를 보면 A 씨의 업무는 청소 등 시설물 환경정비라고 명시돼 있으나, 업무와 관련 없는 식사 준비를 하게 한 것이다.

공무원 4명은 각자 10만 원씩을 걷어 A 씨에게 줬다. A 씨는 출근 전 식재료를 구입해 버스를 타고 근무지까지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의 근무시간은 평일 오전 9시 30분~오후 5시 30분이다. A 씨는 점심시간인 오전 11시 30분 전까지 식사 준비를 마치고 설거지 등 뒤처리도 도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A 씨 이전에 근무했던 기간제 근로자들도 같은 방식으로 10여 년간 점심을 준비해 왔다. 공무원들은 주변에 식당이 별로 없는 데다 매번 배달이나 도시락을 준비하기 힘들다며 기간제 근로자에게 점심을 준비하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갑질 의혹이 제기되자 청주시 문화재 팀은 “자체 조사 결과 그간 A 씨의 거부 의사가 전혀 없었고 합의 하에 이뤄졌기에 이러한 의혹이 제기돼 당황스럽다”며 “공무원들의 식사 준비를 한 시간은 1시간 정도로 오랜 시간을 할애한 것이 아니라 문제의 소지가 없다”고 밝혔다.

A 씨도 자체 조사에서 “식사를 준비하는 것에 대해 불만 사항이나 서운했던 점이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시청 홈페이지 시민참여 자유게시판에 올라온 글. 청주시청 홈페이지 캡처
청주시청 홈페이지 시민참여 자유게시판에 올라온 글. 청주시청 홈페이지 캡처
청주시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이들 공무원을 비판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누리꾼들은 “새벽에 일어나 장 보는 것에 대해 특근수당이라도 지급했나. 직무 외 다른 일을 시킨 거 아닌가. 도시락을 싸 오기 싫다고 부모 같은 사람한테 밥을 준비하게 하나” “의사 표현이 없다고 강제성이 없는 거냐. 당장 싫다고 얘기하면 기간제라 잘릴 수도 있는데 그렇게 말하겠나” “노인이 아침에 출근하기에도 시간이 빠듯할 텐데 식자재까지 준비해서 밥 준비하고 치웠다니, 10년간 이상하다고 생각한 사람이 아무도 없었나”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쏟았다.

문의문화재단지는 현재 식사 준비를 철회했다. 청주시 관계자는 “해당 의혹의 진위를 떠나 기간제 근로자들이 점심을 준비하게 한 점은 큰 죄”라며 “앞으로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청주시#문의문화재단지#갑질 의혹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오늘의 추천영상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