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전복 어선 실종자 9명…에어포켓에 생존 희망

  • 뉴시스
  • 입력 2023년 2월 5일 10시 41분


코멘트
전남 신안 해상서 전복된 어선에서 에어포켓과 실종자 9명의 생존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5일 목포해양경찰서·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11시 19분께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24t급 근해통발어선이 전복됐다.

선원 3명은 인근을 지나가던 선박에 의해 구조됐지만 한국인 7명, 베트남 국적 2명 등 선원 9명은 실종된 상태다.

‘에어포켓(Air pocket)’이란 선박이 뒤집혔을 때 바깥으로 빠져나가지 못한 공기가 물과 선체 사이에 남아있는 현상을 말한다.

침몰한 선박에 갇히더라도 공기가 남아 있는 ‘에어포켓’이 존재한다면 생존 가능성은 있다.

사고 당시 선원들은 선실 내부에서 잠을 자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종된 선원들이 선체 내부에 갇혀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서 에어포켓은 생존자들에게 희망인 셈이다.

이에 해경은 배가 바닷속으로 가라앉지 않고 부력을 유지하도록 리프트 백(Lift Bag)을 달았다. 좌현과 우현을 합쳐 총 6개가 설치됐고, 1개를 더 설치할 예정이다.

해경 구조대 15명도 선체를 두드리면서 내부 반응을 살피고 있다. 현재까지 생존자들의 반응은 포착되지 않았다.

다만 수온이 낮고 물살이 거세 내부 진입이 어려운 상황에서 생존 가능성은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에어포켓 내 생존 가능성은 현재로선 판단하기 어렵다”며 “현재 바다 온도가 낮고 물살도 거센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해경은 경비함정 24척, 해군함 3척, 관공선 1척 등 선박 총 30척과 항공기 6대를 동원해 전복된 어선 인근 바다를 수색하고 있다.

[광주=뉴시스]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