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오존주의보 느는데…기상청 관측장비 1년 중 347일 고장

입력 2022-10-07 05:19업데이트 2022-10-07 05: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사거리. 2022.9.21 뉴스1
오존주의보 발령 횟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기상청 오존 관측장비는 고장으로 2년 가까이 활용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 관측 장비 대부분을 수입하는 탓에 예비부품 확보나 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인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이 기상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고산 관측소에서 오존전량을 측정하는 ‘오존분광광도계’는 최근 3년 사이 총 594일 동안 고장으로 관측에 활용하지 못했다. 특히 지난해는 1년 365일 중 347일, 올해는 8월까지 단 하루도 이용할 수 없었다. 해외 수리 전문가는 10월 셋째 주에 입국할 예정이다.

안면도 관측소의 오존분광광도계 역시 2020년 69일, 지난해 239일 동안 관측에 활용하지 못했다. 지난해에는 해외 수리와 교정에 133일이 걸렸다.

오존분광광도계는 대기 중 오존전량을 산출하는 장비로 네덜란드에서 4억5000만원을 들여 도입했다. 지난해와 올해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인해 해외 수리와 입국이 지연됐다는 것이 기상청의 설명이다.

문제는 기상청 관측장비 중 대부분이 이처럼 외산이라는 점이다.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관측장비의 국산 비율은 7.1%에 불과하다. 장비 28개 중 예비품을 보유한 장비는 18개로, 관측 장비 10개 중 4개꼴로 예비품도 보유하지 못한 상황이다. 오존분광광도계 역시 예비품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

오존분광광도계가 제 역할을 못하는 사이 오존 농도는 가을에도 이례적으로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오존주의보는 지난달에만 전국에 62차례 발령되는 등 지난해부터 2년 연속 사상최다치를 기록 중이다. 중부지방은 오존주의보 도입 이후 처음으로 10월에도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임 의원은 “장비 유지보수와 관리 부실로 기후 감시·관측에 구멍이 뚫렸다”며 “예비부품 확보 및 수리 기술 이전 등의 대책을 수립해 결측 방지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