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檢, ‘성남FC 의혹’ 관련 농협·현대백화점·알파돔 등 7곳 압수수색

입력 2022-10-04 10:49업데이트 2022-10-04 11: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검찰이 4일 ‘성남FC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 농협·현대백화점 등 후원사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은 이날 오전 “금일 성남FC 사건과 관련해 ‘농협 성남시지부’, ‘현대백화점’, ‘알파돔시티 사무실’ 등 7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달 16일과 26일 두산건설, 성남FC, 성남시청, 네이버, 분당차병원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이은 3번째다.

성남FC 후원금 의혹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성남시장 재직 시절 두산건설, 네이버, 농협은행, 차병원, 알파돔시티, 현대백화점 등 관내 6개 기업으로부터 성남 FC 후원금으로 160억여 원을 유치하고 그 대가로 특혜를 제공했다는 내용이다.

경찰은 지난달 13일 두산건설이 낸 후원금에 한해 이 대표의 제3자 뇌물공여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하고 기소 의견을 검찰에 통보했다. 또 두산건설 전 대표 A 씨와 전 성남시 전략추진팀장 B 씨에 대해서도 기소 의견을 통보했다. 경찰은 두산건설 외에 후원금을 낸 네이버 등 다른 5개사에 대해선 혐의점이 없다고 봤다.

다만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지난달 26일 네이버 등에 대한 강제 수사에 나서면서 수사를 확대해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