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원룸 천장과 냉장고에 97억어치 필로폰이…10만명분 유통 조직 검거

입력 2022-09-28 14:25업데이트 2022-09-28 15: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올 7월 29일 서울 금천구 한 원룸 화장실 천장에서 국내 판매총책 A 씨가 숨겨둔 필로폰 2.4kg을 발견했다. 서울경찰청 제공.


“이 물건(필로폰)은 내 것이 아닙니다. 저와는 관련이 없습니다.”

올 7월 29일 서울 금천구의 한 원룸에서 경찰에 긴급 체포된 필로폰 국내 판매총책 A 씨(44)는 검거 현장에서 발견된 필로폰을 가리키며 이렇게 말했다. 원룸 화장실 천장에서는 필로폰 2.4kg가 발견됐다. A 씨가 경찰 단속에 대비해 숨겨둔 필로폰이었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28일 “약 9개월간의 추적 수사를 통해 동남아시아에서 밀수입한 필로폰을 타인 명의의 원룸에 보관하며 수도권 일대에 유통한 총책 A 씨 등 9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A 씨 등 국내 총책 3명을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 등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8월까지 해외 총책의 지시를 받고 미리 마련한 원룸에 필로폰을 보관하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이용해 ‘던지기’ 방식으로 수도권 일대에 필로폰을 공급했다.

총책 A 씨는 타인 명의를 빌려 월세 계약을 체결한 후, 필로폰을 보관해왔다. A 씨는 경찰 추적을 피하려고 여러 원룸과 모텔을 옮겨 다녔다. 월세 계약 후 하루 만에 원룸을 나와 모텔을 전전하다가 5일 뒤 같은 동네에 다른 원룸을 구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검거 당시 범행을 부인하던 A 씨는 이후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인정했다.

크게보기필로폰 국내 판매총책 A 씨가 화장실 천장에 숨겨뒀던 필로폰 2.4kg의 모습. 서울경찰청 제공.


경찰은 A 씨 검거에 앞서 지난해 12월 또 다른 국내 판매총책 B 씨의 원룸 냉장고에서 필로폰 500g을 압수했다. 이들을 검거하면서 압수한 필로폰은 총 2.9kg. 9만7000여 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양으로, 가격으로 환산하면 무려 97억 원어치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중국동포를 대상으로 필로폰 판매하는 조직이 있다는 첩보를 입수한 뒤 집중 수사를 벌여 9개월 만에 유통조직 일당을 차례로 검거했다. 마약 유통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2명은 해외로 도주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명 수배했다. 해외에서 국내로 필로폰을 밀수해 온 공급 총책 C 씨에 대해선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적색 수배를 요청했다.

크게보기지난해 12월 22일, 경기 시흥시의 한 원룸에서 국내 판매총책 B 씨가 냉장고 안에 은닉해둔 필로폰 500g이 발견됐다. 서울경찰청 제공.


김윤이 기자 yuni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