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기차역 물품보관함에 가득찬 습기…그안에 강아지 있었다 (영상)

입력 2022-09-27 21:18업데이트 2022-09-28 09: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 25일 오후 8시경 동대구역 물품보관함에 강아지가 갇혀 있다. 목격자 A 씨 제공
대구 동대구역 물품보관함에 갇혀 있던 강아지가 구조됐다.

27일 철도특별사법경찰대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8시경 동대구역 물품보관함에 강아지가 갇혀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철도경찰은 동대구역의 협조를 받아 물품보관함을 개방한 뒤 강아지를 구조했다.

동대구역 물품보관함에 강아지가 갇혀 있다. 목격자 A 씨 제공
강아지를 발견한 시민 A 씨는 “기차를 타러 가던 중 물품보관함에 습기가 가득 차서 자세히 보니 강아지가 갇혀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A 씨는 “보관함에 물과 사료가 같이 넣어져 있었다”며 “신고하고 대략 10분 전후로 철도 관계자분과 철도 경찰분이 오셔서 보관함을 열고 강아지를 꺼냈다”고 설명했다.

동대구역 물품보관함에 갇혀 있던 강아지를 철도경찰이 구조하고 있다. 목격자 A 씨 제공
동대구역 물품보관함에 갇혀 있던 강아지를 철도경찰이 구조했다. 목격자 A 씨 제공
구조 당시 탈수 증세를 보인 강아지는 외형적으로 깔끔하진 않았으나, 건강상의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강아지는 대구 동물유기보호센터로 옮겨져 치료받았으며 현재 해당 센터에서 보호받고 있다. 주인이 나타나지 않아 지난 26일부터 입양 공고가 올라온 상황으로, 공고 기간은 다음 달 6일까지다.

철도경찰은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하고 있다”며 “강아지가 유기됐을 경우 동물보호법을 적용해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