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서울시, 내년 TBS 예산 229억 검토…올해보다 91억 삭감

입력 2022-08-20 09:05업데이트 2022-08-20 09: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시가 내년도 ‘서울특별시 미디어재단 TBS’ 지원예산을 229억원으로 검토하고 있다.

해당 예산은 올해 예산과 비교해 100억원가량 줄어든 것으로, TBS 및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들의 격렬한 반대가 예상된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시가 검토하고 있는 TBS 지원예산은 229억원으로, 올해 지원예산(320억원)과 비교해 91억원(28.3%) 감소했다. 지난해 예산편성 과정에서 서울시가 책정했던 지원예산 원안(252억원)과 비교해도 23억원 줄었다.

내년도 서울시의 TBS 지원예산 축소는 이미 예상됐던 사안이다. 서울시의회가 지난 6월 지방선거 이후 국민의힘 다수 의석으로 바뀌면서 서울시가 제출한 예산 통과가 더욱 수월해졌기 때문이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해 252억원의 TBS 지원예산을 책정해 서울시의회에 보고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들의 반대로 최종 지원예산은 320억원으로 결정된 바 있다.

시의회도 TBS가 재정적으로 독립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김현기 서울시의회 의장은 올해 중으로 TBS에 대한 지원예산을 중지하는 ‘서울특별시 TBS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폐지 조례안’을 통과시키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다. 현재 해당 조례는 서울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들이 2호 법안으로 발의한 상태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TBS가 공정하지 않다’는 입장을 계속해서 유지하며 TBS를 압박하고 있다. 오 시장은 지난 2일 아시아 주요 도시 출장길에서도 “독립재단화 했으면 독립해야 한다. 정치적 평향성에 대해서도 아무도 공정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지난 18일에는 채널A ‘뉴스A’에 출연해 “비 오는 날은 (TBS가) 상당히 예보방송을 했지만, 아침에 출근하는 서울시민들이 고통스러워하는 차 막힘 현상이 있었는데 보도를 열심히 안 했다”고 비판했다.

다만 서울시가 검토하고 있는 TBS 지원예산이 원안대로 책정될지는 미지수다. 서울시 타 부서와의 논의도 거쳐야 하고, 무엇보다도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들의 반대가 예상되는 만큼 향후 책정 예산이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

지난 5일 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TBS 언론독립을 위한 TF(TBS TF)’를 구성한 바 있다. TBS TF는 서울시의 TBS 폐지·기능변경 추진에 대응해 TBS 운영을 둘러싼 논란을 점검하고 TBS의 역할과 향후 방향을 모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아직 부서 차원에서 논의하는 내용이기 때문에 정식 예산이 책정된 것은 아니다”며 “향후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