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금융노조, 93% 찬성으로 총파업 가결…다음달 16일 파업

입력 2022-08-19 22:03업데이트 2022-08-19 22: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은행 노조들이 속한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이 총파업 찬반 투표를 가결시켜 다음 달 16일 파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총파업이 현실화되면 2016년 9월 성과연봉제 도입에 반발해 파업을 벌인 지 6년 만이다.

금융노조는 19일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조합원 9만여 명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실시한 결과 93.4%의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중은행과 KDB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등 금융노조 소속 노조원들은 다음 달 16일 업무를 중단할 예정이다.

금융노조는 올해 임금·단체협상에서 임금 6.1% 인상과 주 36시간(4.5일) 근무, 영업점 폐쇄 금지 등을 요구했다. 하지만 사측이 임금 인상률을 1.4%로 제시하고 근무시간 단축 등을 수용할 수 없다고 맞서면서 금융노조는 총파업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다만 노조가 예고한 파업 시점까지 한 달여 남은 만큼 노사 간 협상이 타결될 가능성도 남아 있다. 지난해도 금융노조가 찬반 투표를 거쳐 파업을 가결했지만 노사 합의가 되면서 파업을 피했다.

지난해 평균 연봉 1억 원을 넘어선 은행 노조가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나서기로 하면서 사회적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