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코로나 재감염 주기, 229일 → 154일로 짧아져

입력 2022-08-12 03:00업데이트 2022-08-1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면역회피 오미크론 하위 변이 탓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가 다시 감염되는 데 걸리는 시간이 최근 급격히 짧아졌다. 기존 면역을 회피하는 성향을 보이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하위계통(BA.2, BA.5)이 재감염 위험성을 높인 것으로 분석됐다.

11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코로나19 최초 감염 후 재감염까지 걸린 시간이 6월 재감염자는 평균 229일이었는데, 7월 재감염자는 154∼165일로 줄었다. 자연 감염이나 백신 접종으로 형성된 면역력이 지속되는 기간이 2개월가량 짧아졌다는 의미다.

전체 재감염 중 상반기 유행한 오미크론 변이(BA.1)에 감염됐다가 스텔스 오미크론(BA.2)에 재감염된 사례가 36.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지난해 델타 변이에 감염됐다가 올해 BA.2에 감염된 사례(23%), 델타 감염자가 BA.1에 감염된 사례(11.2%) 순이었다.

7월 재감염의 경우 17세 이하(49.2%)와 백신 미접종군(50.0%)에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 당국은 “백신 3차 접종 완료자는 미접종군에 비해 재감염 위험이 74% 낮고, 2차 접종자는 48%에 불과하다”며 백신 접종을 강조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