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법원 “재개발 보상 노렸단 증거 없어…전입신고 거부 안돼”

입력 2022-07-04 07:19업데이트 2022-07-04 07: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재개발이 예정된 지역이라도 실거주하기 위한 목적이라면 지방자치단체가 전입신고를 받아들였어야 한다는 1심 법원 판단이 나왔다.

4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2부(부장판사 신명희)는 A씨가 서울 한 구의 동장을 상대로 “주민등록전입신고를 거부한 처분을 취소해달라”고 낸 소송에서 지난달 12일 원고 승소 판결했다.

고령인 A씨는 지난해 배우자와 사별한 후 큰아들인 B씨의 집에서 머물기로 했다. B씨가 거주하는 지역은 도시개발사업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돼 개발이 예정된 지역이었다.

A씨는 전입신고를 했지만 동주민센터는 도시개발사업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를 거부했다. 결국 A씨는 이 처분이 부당하면서 이번 소송을 제기했다.

1삼 법원은 A씨의 상황을 고려했을 때 A씨가 실제로 B씨의 집에 30일 이상 거주하기 위해 전입신고를 한 것으로 보기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A씨의 휴대전화 발신지역 자료에는 A씨가 B씨 집에 머무르기 시작한 이후부터 주 발신지역은 전입신고지 인근인 것으로 조사됐다. 즉 A씨가 전입신고를 시도한 B씨 집에 실제 머무른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또 주민센터 담당자가 세차례에 걸쳐 B씨 집에 방문한 결과 A씨는 B씨 집에 있었고, 실제 A씨의 방에는 이불과 옷가지 등도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또 A씨가 다니는 병원도 B씨 집과 같은 구에 있었다.

재판부는 “동주민센터는 A씨 측이 보상 등을 목적으로 위장전입하기 위해 전입신고를 했다고 주장하지만 막연한 추측 외에는 객관적인 자료가 없다”고 판단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