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일등석 안 타” 한동훈 미 FBI 출장 항공석 급 낮추라 지시

입력 2022-06-25 15:52업데이트 2022-06-26 19: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6.24/뉴스1 © News1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오는 28일 미국 연방수사국(FBI) 방문을 추진하면서 퍼스트 클래스(일등석)가 아닌 비즈니스로 항공편을 예약하라고 지시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한 장관은 주례간부회의에서 지난 22일 추진 중인 미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항공편을 비즈니스로 예약하라고 지시했다.

공무원 여비 규정 등에 따라 한 장관은 일등석 항공편을 이용할 수 있으나, 한 장관은 경제 상황이 어려우니 비용 절감을 하라는 차원에서 해당 지시를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행 항공편은 애초 일등석 좌석이 없어 귀국 항공편만 비즈니스로 예약하도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장관은 이번 일정을 통해 미국 FBI에 직접 방문하고 인사 검증 시스템을 확인할 계획이다. 새정부는 새로 출범한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이 미국 FBI와 유사하다고 강조해왔다.

다만 오는 28일 미국 방문이 확정되지는 않은 상태다.

또 한 장관은 최근 대변인실에 법무부 홈페이지(누리집) 메인 화면에 동정을 게시하지 말도록 했다. 이에 홈페이지 메인 화면에 한 장관 동정 대신 법무부가 운영하는 제도와 법안 소개 등 내용으로 바뀌었다.

한 장관은 이미 이전에도 법무부 직원들에게 보고서·문서 등에서 장관을 포함한 간부를 호칭할 때 ‘님’자를 붙이지 말라고 지시해 파격적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