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고교 급식서 개구리 사체…교육부 “열무김치 납품업체 전수조사”

입력 2022-06-20 11:24업데이트 2022-06-20 11: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News1
최근 고교 급식으로 나온 김치에 훼손된 개구리 사체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교육부가 열무김치 납품업체에 대해 전수 조사에 나선다.

류혜숙 교육부 학생지원국장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학교에 열무김치 급식을 납품하는 업체를 전수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 국장은 “전국에 열무김치 관련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인증 업체는 400여곳으로 추정된다”며 “이 중 학교 급식에 완제품을 납품하고 있는 업체에 대해 저희가 조금 더 깊이 들어가 전수조사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21일까지 학교로부터 열무김치 납품 업체 명단을 보고 받은 뒤 전수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HACCP 인증을 맡고 있는 식품의약안전처와 영업 허가를 담당하는 각 지방자치단체에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류 국장은 “방학이 다가오고 있어 그전까지 최대한 빨리 조사하겠다”며 “식약청이나 지자체가 좀 더 강하게 (제조)공정 등을 체크해달라고 공문도 발송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서울 지역의 한 고교 급식 열무김치에서 개구리 사체가 나온 데 이어 이달 15일 서울의 또 다른 고교 급식에서 개구리 사체가 재차 발견됐다. 두 학교는 서로 다른 업체로부터 열무김치를 납품받고 있었다. 서울시교육청은 열무김치를 식단에서 당분간 제외키로 결정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