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올여름 ‘불볕더위’ 오나…평년보다 기온 높을 가능성 커

입력 2022-05-23 14:53업데이트 2022-05-23 15: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스1
기상청이 올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확률이 크다고 밝혔다.

23일 기상청이 발표한 ‘3개월 전망’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온은 평년기온(21.4도)과 비슷하거나 이보다 높을 확률이 각각 40%이며 낮을 확률이 20%다.

7월과 8월 기온은 평년기온보다 높을 확률이 50%이며 비슷할 확률은 30%, 이보다 낮을 확률은 20%로 나타났다. 7월의 평년기온은 24.6도, 8월은 25.1도다.

미국과 영국 등 각국 기상청과 관계기관의 기후예측모델 대부분이 6~8월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기온이 평년보다 낮을 것이라고 예상한 모델은 없었다.

기상청은 여름철 기온 상승 요인으로 ▲지난 3월 중국 만주지역을 덮었던 눈이 녹으면서 유도된 대기파동으로 우리나라 대기 상층에 고기압성 순환이 형성돼 기온이 오를 수 있고 ▲봄철 티베트 지역의 눈 덮임이 평년보다 적어 고기압이 발달할 것으로 보이는 점 ▲온난화 등을 제시했다.

기온 하강 요인으로는 오호츠크해의 지속적인 적은 해빙이 기압능(블로킹) 발달을 지원해 우리나라로 북쪽의 찬 공기를 남하시킬 수 있는 점을 들었다.

강수량은 6월엔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을 확률이 각각 40%, 적을 확률이 20%로 나타났으며 7월 강수량은 평년보다 적을 확률이 40%, 비슷할 확률이 40%로 전망됐다. 8월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할 확률이 50%에 달했다.

예상 강수량은 6월 101.6~174.0㎜, 7월 245.9~308.2㎜, 8월 225.3~346.7㎜가량이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