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격리의무 해제시…하루 확진자 5만 명대로 증가 예상”

입력 2022-05-19 17:51업데이트 2022-05-19 18: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건국대 정은옥 교수 연구팀 분석 결과
“확진자 모임 자제와 방역 수칙 준수가 중요”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한 시민이 PCR(유전자 증폭) 검사 접수를 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격리의무를 해제할 경우 4주 후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5만 명대로 증가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의무 해제 여부를 오는 20일 발표할 예정이다.

19일 국가수리과학연구소 코로나19 수리모델링 태스크포스(TF)가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건국대 정은옥 교수 연구팀은 확진자의 격리의무가 해제됐을 때 최악의 경우 내달 15일경 신규 확진자가 5만5937명에 이를 수 있다고 예측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2만8130명)보다 두 배 가량 증가하는 것이다.

이는 하위 변이 전파율이 지금보다 20% 높아진다는 전제를 뒀다. 다만 무증상이나 경증 확진자들이 모임을 자제하는 등 자발적으로 노력한다면 신규 확진자는 같은 기간 4만5829명 안팎의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격리 의무를 유지하면 전파율이 높아져도 4주 뒤 신규 확진자는 3만7113명 수준으로 전망했다. 현재의 전파 수준과 격리 의무가 지속된다면 1주 후 2만6002명, 2주 후 2만3616명, 4주 후 2만525명으로 떨어진다고 내다봤다.

정 교수팀은 “확진자들의 모임 자제와 방역 수칙 준수가 중요함을 보인다”면서 “오미크론 하위 변이가 우세종이 될 경우 여름에 재확산 가능성을 보였다. 확산 정점이 늦어진다면 대비를 할 수 있어 발생 규모가 더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