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벚꽃 아래 열린 클래식 음악회

입력 2022-04-08 03:00업데이트 2022-04-08 03: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7일 서울 금천구 금천예술공장 야외마당에서 시민들이 성악가의 해설이 곁들여진 클래식 음악회를 감상하고 있다. 서울문화재단은 매월 첫째 주 목요일 ‘다양한 창작공간에서 예술을 선보인다’는 콘셉트의 공연 ‘서울 스테이지 11’을 운영하고 있다. 이날 열린 클래식 음악회도 서울 스테이지 11의 하나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