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액운 물리치고 복 받으세요”…‘광화문 문배도’ 공개행사[청계천 옆 사진관]

입력 2022-01-26 16:03업데이트 2022-01-26 16: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나쁜 기운을 물리치고 복을 구하는 문배도 공개행사가 26일 오후 서울 경복궁 광화문 앞에서 열렸다.이날 행사에 참석한 내빈과 어린이가 문배줄을 당기고 있다
“액운 물리치고 복 받으세요”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이 26일 오후 ‘2022년 경복궁 광화문 문배도’ 공개행사를 열었다.

‘문배’는 정월 초하루날에 ‘나쁜 기운을 물리치고 복을 구하는 의미로 궁궐 문에 그림을 붙이는 풍속’을 말하며, 이때 붙이는 그림을 ‘문배도(門排圖)’라고 한다.

나쁜 기운을 물리치고 복을 구하는 문배도 공개행사가 26일 오후 서울 경복궁 광화문 앞에서 열렸다.이날 행사에서 도총관이 수문장에게 문배도를 준비하라는 교지를 읽고 있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2015년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을 복원·재현하던 중 발굴한 19세기말 경복궁 광화문 사진 속에서 문배도의 실체를 처음 확인했다.

궁능유적본부는 이 사진을 참고해 안동 풍산 류씨 하회마을 화경당에 소장되어 있는 금갑장군 문배도를 바탕으로 ‘광화문 문배도’를 제작해 이날 관람객에게 선보였다.

나쁜 기운을 물리치고 복을 구하는 문배도 공개행사가 26일 오후 서울 경복궁 광화문 앞에서 열렸다.



‘광화문 문배도’는 원래 종이로 제작해 광화문에 직접 부착해야 하지만, 제거할 때 광화문 훼손이 우려돼 탈·부착이 쉬운 현수막 형태로 제작했다. 이번 공개행사에는 광화문을 지키는 수문장과 함께 2010년생 호랑이띠 어린이, 문배도의 현 소장자인 안동 하회마을 화경당 본가 류세호 종손(류이좌 선생의 7대손) 등이 함께 참여했다.

‘2022년 광화문 문배도’는 26일부터 2월2일까지 누구나 광화문에서 관람 가능하다. 같은 기간 궁능유적본부·경복궁관리소·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을 통해 ‘2022년 광화문 문배도’ 그림을 내려받을 수 있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