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MBC 노조 “손석희 아들 경력기자 입사는 ‘현대판 음서제’”

입력 2022-01-23 19:43업데이트 2022-01-23 19: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손석희 JTBC 사장 아들이 2022년 MBC 경력기자 공개 채용에 지원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MBC 노조는 “현대판 음서제”라고 반발했다.

MBC 소수노조인 제3노조는 23일 ‘손석희 아들의 MBC 경력기자 입사는 노동귀족의 ‘음서제’’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사내에서는 이미 합격됐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현대판 음서제’이고 ‘노동귀족의 세습’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노조 측은 “MBC 경력 기자는 보통 수습기간 없이 곧바로 방송기자로 투입되기 때문에 지상파나 종편, 지역방송사의 방송기자를 주로 뽑는다”며 “손 사장 아들처럼 경제신문 출신 경력기자를 채용하는 경우는 드문 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다고 (손석희 아들) 손 기자가 뚜렷한 특종 기사를 여럿 발굴해 사회적 영향력을 검증한 일도 없는데 최종 면접을 치른 것도 의외의 일”이라고 했다.

노조는 “손 기자는 경제지에서 모 신문으로 지난해 7월 전직했고, 모 신문에서 6개월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MBC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며 “신입 공채의 좁은 문을 피해 경제지로 들어가 모 신문을 거쳐 MBC의 문을 두드리는 과정은 이른바 ‘빽’없고 돈 없는 2, 30대 젊은이들로서는 엄두도 내기 어려운 ‘입직 루트’”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품앗이’하듯 자식을 입사시키는 일은 우리 사회에서 용납될 수 없다”며 “최종 결정에서 손 기자를 탈락시켜 구설수로부터 회사를 구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