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메뉴판에 음란 표현이 잔뜩…쿠팡이츠 “외부업체 짓”

입력 2022-01-19 17:07업데이트 2022-01-19 17: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배달 애플리케이션 ‘쿠팡이츠’에 여성을 비하하는 성적 표현이 담긴 메뉴판이 노출돼 논란이 되고 있다.

19일 각종 대형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쿠팡이츠 앱의 ‘테스트 페이지’ 화면 캡처본이 확산했다.

캡처본에 따르면 ‘분식_test’라는 상호로 개설된 음식점 메뉴판에는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성적인 표현이 다수 적혀 있다.

제로콜라의 상세 설명란에는 ‘XX 단백질 90% 함유’가, 호떡에는 성행위를 연상하는 표현이, 보쌈엔 여성의 성기를 비하하는 단어가 포함됐다.

음식점 주소지로 적힌 곳 역시 서울 강남구의 한 성인용품점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누리꾼들은 “평소에 어떤 생각을 하길래 일할 때도 저러나” “개발자 수준 알만하다” “쿠팡이츠 탈퇴하고 왔다. 앞으로도 불매할 것” 등 분노 섞인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쿠팡이츠 측은 “외부협력사 직원이 테스트 페이지를 만드는 과정에서 벌인 것으로 파악된다”며 “해당 페이지는 즉시 삭제 조치했으며 정확한 경위를 파악해 형사 고소 등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