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여수서 26t급 어선 선원 5명, 복어 독 중독

입력 2022-01-19 17:00업데이트 2022-01-19 17: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남 여수시 소리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에서 승선원 5명 모두 복어 독에 중독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19일 여수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0분께 소리도 남쪽 약 5.5㎞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여수선적 기선권현망어선 A 호(승선원 5명)에서 식사 후 선원 5명이 몸에 마비증상을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오전 7시께 승선원 5명 모두 복어탕을 먹은 것을 확인하고, 경비함정을 이용해 환자를 긴급이송 후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최초 마비증세를 보인 승선원 김 모(66) 씨에 이어 1시간 뒤 나머지 승선원 4명도 같은 증상을 보였다.

복어 독에 중독된 승선원 5명은 모두 여수시에 있는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복어 독에 중독되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다” 며 “조리 및 섭취 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호흡곤란과 마비증상 발현 시 신속히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고 말했다.

[여수=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