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강남구, 삼성동에 노인 건강증진기관 문열어

입력 2021-12-17 03:00업데이트 2021-12-1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노인질환 관리 프로그램 무료운영 서울 강남구가 삼성동에 노인 전문 건강증진기관 ‘웰에이징센터’를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웰에이징센터는 노인들의 건강한 노후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662m² 규모에 △증강현실(AR)·가상현실(VR)을 적용한 신체기능 평가 공간 △건강 식단을 배울 수 있는 요리 공간 △바른 걷기 자세 훈련을 돕는 시설 등이 마련돼 있다. 복지, 여가 활용 중심으로 꾸민 기존 노인시설에서 벗어나 건강 증진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노인성 질환인 근감소증, 근골격계질환, 뇌인지능력 감퇴, 고혈압, 당뇨병 등을 다양한 전문 의료기기를 활용해 예방하고 관리할 수 있는 특화 프로그램을 무료로 운영한다.

60세 이상 강남구 주민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이용 신청은 직접 방문하거나 동주민센터를 통해 하면 된다.

양오승 보건소장은 “강남구는 웰에이징센터 외에도 치매안심센터, 세곡보건지소 등을 세워 어르신의 건강한 노후를 위한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