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나훈아 콘서트, 열광과 걱정 사이…어쨌든 부산은 들썩

입력 2021-12-10 14:37업데이트 2021-12-10 14: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창궐하는 코로나19도 가수 나훈아(74)의 콘서트를 막지는 못했다.

‘나훈아 어게인 테스형’ 부산 콘서트가 10일 오후 2시 부산 벡스코에서 펼쳐졌다.

공연은 하루 두 차례씩, 사흘 간 6회가 예정돼 있다. 회당 4000장의 티켓은 모두 팔렸다.

콘서트 전 벡스코 앞에는 구름관중이 몰렸다. 평일 낮 시간 콘서트이지만, 공연 몇 시간 전부터 팬들은 벡스코 앞에 장사진을 쳤다. 낮 12시30분부터 입장이 시작됐다. 신분증, 티켓, 백신접종증명서 또는 음성확인서를 확인받은 다음 삼삼오오 콘서트장으로 들어갔다.

나훈아의 공연을 알리는 플래카드 앞에서 환하게 웃으며 기념사진을 찍는 사람, 야광봉을 들고 있는 이들도 있다.일부 관객들은 콘서트 시작 시간이 임박해 서둘러 공연장으로 들어가기도 했다.

관객은 중장년층이 대부분이다. 딸과 함께 공연장을 찾은 이도 있었다.

관객들은 대부분 질서정연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안전한 거리두기는 잘 지켜지지 않았고, 이를 통제하는 요원은 배치되지 않았다.

나훈아의 콘서트를 보려고 서울에서 왔다는 박모(60대)씨는 “옛날부터 나훈아의 팬이었다. 노래하는 모습을 실제로 보는 것이 처음이라 너무 기대되고 떨린다”고 말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것을 놓고 우려하는 시선도 엄연하다.우연히 벡스코 앞을 지나던 부산시민은 “이 시국에 뭐하는 짓인가”라며 혀를 차기도 했다.

[부산=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