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강기정 “조국 때처럼 수사했다면 윤석열 4촌, 8촌 다 아작…‘본부장’ 캐라”

입력 2021-12-09 07:49업데이트 2021-12-09 09: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 News1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한 것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이른바 ‘본부장’(본인 부인 장모)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전제로 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강 전 수석은 8일 밤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최근 이재명 후보가 여러차례 ‘조국의 강’을 건넌 일에 대해 질문을 받자 “이재명 후보는 조 전 장관에 대한 사과 이전에 윤석열 후보의 ‘본부장’ 수사를 조국 때처럼 했으면 윤 후보의 4촌, 8촌은 다 아작났다, 그런 이야기를 깔고 한 사과다”고 주장했다.

강 전 수석은 “장모 땅 그 허위(땅값 부풀리기)로 한 것도 드러났고 주가조작 도이치모터스 사건 계속 수사 중이며 윤대진 검사장의 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건도 있다”며 제대로 수사하면 윤석열 후보 집안이 풍비박산날 것이라고 했다.

윤우진 전 세무서장 구속건에 대해 강 전 수석은 “윤대진의 가장 친한 절친이 윤석열 후보로 그래서 뭐가 있었지 않냐라는 것이 국민들의 의혹이다”며 윤 후보에게 관련 의혹에 대해 모두 고백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없는 죄를 뒤집어씌우는 것”이라고 받아쳤다.

또 이재명 후보가 ‘조국의 강’을 건넌 것에 대해 “이 후보가 다른 곳에 가서 ‘그냥 표 얻으려고 한마디 했더니 진짜 사과하는 줄 알데요’라고 또 그럴 것이다”라며 표를 위한 “사과 쇼”였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이 후보가 “존경하는 박근혜 대통령 했더니 진짜 존경하는 줄 알더라”라고 한 발언을 비꼰 것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