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서울지하철 6호선 기관사 확진…승객 전원 하차 소동

입력 2021-12-07 17:57업데이트 2021-12-07 18: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사와 관련없는 참고 사진. 동아일보DB
서울지하철 6호선 응암순환행을 운행하던 기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객실에 있던 승객들이 하차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7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4분경 해당 기관사가 운행하던 응암순환행 열차를 돌곶이역에 정차시켰다. 승객들은 다음 열차를 이용하게끔 했다.

해당 기관사는 구내식당을 같이 이용한 동료의 양성 판정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가 확진됐다. 현재 수색승무사업소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는 2명이다.

공사 측은 구내식당을 이용한 직원 등 밀접접촉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고,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공사 관계자는 “승무 직원들은 기본적으로 승객과 접촉이 없다”며 “승객들을 하차시킨 후 해당 열차는 방역을 위해 기지로 복귀시켰다”고 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