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5~11세, 백신 올해 안 맞는다…“충분한 조사후에 결정”

입력 2021-12-07 15:33업데이트 2021-12-07 15: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방역 당국이 5~11세 어린이의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이달 안에 검토 결과가 나오긴 어렵다”고 밝혔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관리팀장은 7일 오후 기자단 백브리핑에서 “5~11세 예방접종에 대해 검토를 진행 중이지만 검토 결과는 이달 안에 나올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12~17세 예방접종을 준비할 때와 유사한 방식으로 전문가 자문과 연구용역, 학부모 의사에 대한 충분한 조사가 있어야 해서 시간이 소요된다”고 덧붙였다.

5~11세가 백신을 접종하려면 소아용 화이자 백신에 대한 별도 구매 허가가 필요하다.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위기소통팀장은 “미국 등 국외에서 아동을 대상으로 접종하는 백신은 소아용 화이자 백신으로, 성인 대상 백신과 달라서 별도의 구매 허가가 필요하다”며 “허가와 관련된 내용은 식약처 소관”이라고 밝혔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일 한국화이자의 5세∼11세 어린이용 코로나19 백신 허가에 대한 사전검토에 착수했다. 현재 국내에서는 화이자 백신의 사용이 12세 이상에 대해서만 허가돼 있다.

앞서 화이자 백신은 지난 10월29일 미국에서 5~11세에 대해 긴급사용승인을, 유럽에서는 지난달 26일 허가를 받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