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서울 학생 1주일간 1450명 확진…초등학생이 절반이상

입력 2021-12-07 09:05업데이트 2021-12-07 09: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뉴시스
전면등교 2주차였던 최근 일주일간 서울 학생 1450명이 코로나19에 추가 확진됐다. 1주 전보다 360명 늘어난 수치다. 매일 207명의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는 셈이다.

교내감염은 4명 중 1명꼴로 나타났으며, 가족 간 감염 또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가 많았으며, 특히 초등학생 확진자 증가폭이 큰 것으로 집계됐다.

7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5일까지 확진된 학생은 1450명, 교직원 104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559명(36%)은 가족 간 감염이며, 교내감염이 388명(25%), 교외감염이 110명(7%)이다. 497명(32%)은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사례다. 교내감염 비율은 1주 전(19.1%)보다 5.9%포인트 증가했다.

최근 일주일간 서울시 전체 확진자(1만3433명) 중 학생·교직원 확진자 비율은 11.9%로, 1주 전(10.4%)보다 1.5%포인트 상승했다.

학교급별로 살펴보면 고3을 제외하고 전반적으로 확진자가 늘었으며, 그 중에서도 초등학생의 확진자 증가폭이 가장 크게 나타났다. 초등학생 확진자는 1주 전 545명(50.7%)에서 793명(55.3%)으로 늘었다. 유치원생도 같은 기간 65명(6%) 대비 49명(1.9%) 증가한 114명(7.9%)으로 나타났다.

반면 중학생의 경우 319명에서 359명으로 늘었으나 비중은 4.7%포인트 떨어진 25%였다. 고등학교 1~2학년 확진자도 110명에서 140명으로 늘었지만 전체 비중은 10.2%에서 9.8%로 감소했다.

서울은 지난달 22일부터 과대·과밀학교 일부를 제외한 학교 96%가 전면등교를 실시하고 있다. 전체 203개교 중 147개교가 전면등교 중이며, 56개교는 밀집도를 초등학교 6분의5, 중·고교 3분의 2 수준으로 제한했다. 지난 1일 기준 학생 수 기준 등교율은 84.2%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