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투신자 구조-백신개발… 외국인 9명 ‘서울명예시민’

입력 2021-12-02 03:00업데이트 2021-12-02 03: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시, 사회공헌 8개국 외국인 선정
서울에 살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에 공헌하고 선행을 펼친 8개 나라 출신 외국인 9명이 ‘2021년 서울시 명예시민’으로 1일 선정됐다.

1958년 전후 도시 재건에 도움을 준 외국인에게 ‘공로시민’을 부여하면서 시작된 ‘서울시 외국인 명예시민 제도’는 지금까지 100개 나라 891명의 명예시민을 배출했다.

각국 대사관과 공공기관 단체장, 사회단체장, 시민 30명 이상의 연서 등을 통해 후보자를 추천받고 독립된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친 뒤 최종적으로 서울시의회의 동의를 얻어 선정한다. 올해는 24개 나라 32명의 외국인을 추천받아 9명을 최종 선정했다.

올해 명예시민은 부모님과 한강변을 산책하다 물에 빠진 시민을 발견하고 한강에 뛰어들어 생명을 구한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 방송인 하비 저스틴 존이 포함됐다.

또 서울에 본부를 둔 국제백신연구소에서 가장 오래 일한 외국인으로, 백신 개발에 힘쓴 인도 출신 수샨트 사하스트라부테가 명예시민으로 선정됐다.

중앙아시아의 타지키스탄은 올해 처음 대상자가 선정되면서 서울시 명예시민을 배출한 100번째 나라가 됐다.


이청아 기자 clear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