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김오수 “고발 사주 의혹 손준성 인사는 공수처 수사 보고 결정”

입력 2021-11-17 12:26업데이트 2021-11-17 12: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오수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대구수성구 범어동 대구검찰청사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17/뉴스1 © News1

김오수 검찰총장이 대검 감찰부가 전·현직 대검 대변인의 공용 휴대전화를 영장없이 임의제출 형태로 압수한 것과 관련 “위법적인 부분은 없다”고 말했다.

고발 사주 의혹에 중심에 선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인사 조치에 대해서는 “공수처 수사를 보고 결정하겠다”고 했다.

김 총장은 17일 대구고검·지검에서 진행된 직원 간담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감찰의 다른 여러 이익 주체들이 있다. 그런 부분들에까지 상세하게 살펴보는 그런 제도 개선 같은 것은 필요할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장은 최근 대검 감찰부가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장모 문건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전·현직 대검 대변인의 공용 휴대전화를 영장없이 임의제출 형태로 압수하는 것을 사전에 보고 받고도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아 논란의 중심에 섰다.

앞서 지난 6월 취임한 김 총장은 8월 부산고검, 9월 광주고검을 방문한데 이어 이날 3번째로 지역 검찰청을 찾았다.

그는 간담회를 통해 일선 검사들의 사기를 돋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대구 방문에서 김 총장이 고발 사주 의혹의 중심에 있는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과 만날 것인지에 대해 관심이 모아졌지만 손 인권보호관이 연차를 낸 것으로 확인돼 이들의 만남은 불발됐다.

손 인권보호관에 대한 인사 조치 여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김 총장은 “현재 공수처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방문 목적에 대해 김 총장은 “지금 검찰이 아무래도 어렵다. 제도 개혁도 됐고 구성원들의 사기도 많이 떨어져 있다”며 “직원들 이야기도 많이 듣고 격려고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대구=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