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아파트 도서관서 음란행위한 20대, 항소심도 ‘실형’

뉴스1 입력 2021-11-15 16:56수정 2021-11-15 16: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천안의 한 아파트 도서관에서 중고등학생으로 보이는 남성이 음란행위를 했다는 내용의 게시글이 SNS에 게재됐다.(페이스북 캡처화면)© 뉴스1
아파트 도서관에서 음란행위를 한 2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항소5부(재판장 이경희)는 공연음란죄로 1심에서 징역 9월을 선고받은 A씨(25)에 대한 항소심에서 항소를 기각했다.

A씨는 지난 3월 26일 충남 천안시 서북구의 한 아파트 단지 내 도서관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의 범행은 도서관 CCTV에 녹화된 영상 화면이 SNS에 공개되면서 드러났다.

주요기사
조사 결과 A씨는 같은 장소에서 7차례에 걸쳐 음란 행위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음란 행위가 인정돼 1심에서 징역 9월을 선고받은 A씨는 ‘형량이 무겁다’며, 검찰은 반대 이유로 각각 항소했다.

재판부는 “범행 장소는 미성년자 출입이 많은 곳으로 목격자에게 불쾌감을 줬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범행을 인정하고 치료 의지가 있는 점을 고려할 때 1심의 형량은 적절하다”며 항소를 모두 기각했다.

(대전=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