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내일 서울도심서 1만명 집회”…경찰 “불법시위 엄정대응”

박종민 기자 , 강승현 기자 입력 2021-11-12 17:19수정 2021-11-12 17: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20 총파업에 돌입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0일 서울 서대문사거리에서 대규모집회를 하기 위해 모여들고 있다. 2021.10.20/뉴스1 © News1
13일 예정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의 대규모 불법 집회에 대해 경찰이 ‘엄정 대응’ 방침을 세웠다. 민노총은 서울 도심에서 불법 집회를 강행할 예정이라 집회 상황에 따라 교통 혼란이 예상된다.

경찰청은 12일 “서울시와 경찰의 집회 금지 조치에도 민노총이 13일 서울 도심에서 전국 조합원 수만 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있다”며 “경찰과 가용 장비를 최대한 활용해 금지된 집회를 집결 단계부터 원천 차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광화문과 여의도 일대에 차벽을 설치하고 임시 검문소도 운영할 계획이다.

경찰은 경찰 차단선 밖에 기습적으로 모여 불법 집회를 강행하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의 관한 법률 등에 따라 해산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관을 폭행하거나 시설물을 부수는 등 집단적 폭력행위에 대해선 현장 검거를 원칙으로 대응한다.

민노총은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일대에서 499명 씩 70m 간격을 두고 20여 곳으로 나눠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겠다고 신고했다. 하지만 경찰과 서울시는 단일 집회로 보고 집회를 금지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금지된 불법 집회이기 때문에 규모에 상관없이 개최될 경우 형사고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박종민 기자 blick@donga.com
강승현 기자byhum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