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11명 식사’ 방역수칙 위반…“경위야 어떻든 반성”

뉴스1 입력 2021-11-11 22:30수정 2021-11-12 09: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지난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1.11.10/뉴스1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을 총지휘하는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장인 김부겸 국무총리가 방역 지침을 어긴 식사 자리를 가진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현재 수도권에서는 사적 모임 인원이 10명까지 허용되는데 김 총리가 자신을 포함해 총 11명의 인원으로 식사 자리를 가진 것.

총리실에 따르면 김 총리는 지난 6일 서울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대학동기 9명과의 오찬 자리를 마련했다.

여기까진 김 총리까지 총 10명으로 아무 문제가 없는 인원이었으나 참석자 중 1명이 배우자를 데려오면서 이날의 점심 인원은 김 총리를 포함해 총 11명이 됐다.

주요기사
방역수칙을 지키려면 1명을 내보내야 했고 추가로 참석한 배우자는 오찬에는 함께 하지 않으려 했지만 김 총리가 “밥은 먹고 가야지, 어떻게 하겠느냐”고 하면서 동석이 이뤄졌다.

총리실 측은 뉴스1과 통화에서 “경위야 어찌 됐든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이라 총리가 사려 깊지 못했던 행동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추후 중대본과 같은 공개적인 자리에서 이번 사안에 있어 사과의 뜻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