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서 오가는 온정(溫情)…승객에게 받은 배 ‘두 개’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5 21:00수정 2021-10-25 21: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속버스 기사가 승객에게 받은 배. 보배드림 캡처
고속버스 시간을 놓친 승객에게 도움을 준 버스 기사가 해당 승객에게 과일을 선물 받은 훈훈한 사연이 전해졌다.

2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고속버스 기사 6년 만에 처음 받아 봤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금호고속 소속 버스 기사라고 밝힌 글쓴이 A 씨는 “조금 전 서울에서 안성으로 가는 홈에서 손님맞이를 하며 서 있었다가 한 중년의 여성 승객을 만났다”라고 운을 뗐다.

A 씨는 “이 승객이 버스에 타려고 승차권을 스캔하니 ‘승차권을 확인해 주십시오’라는 멘트가 계속 나왔다”면서 “손님에게 양해를 구하고 승차권을 확인해 보니 그분이 가진 티켓은 18시 10분 차로 이미 떠난 뒤였다”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집으로 가기 위해 꼭 타야 했던 버스를 놓쳤다는 소식에 승객은 울먹이며 도움을 요청했지만 당시 A 씨의 버스인 18시 25분 차도 이미 매진된 상황이어서 당혹했다고 한다.

하지만 A 씨는 침착하게 승객을 진정시키며 “손님이 제 버스를 타는 방법은 2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취소표가 나왔을 경우 소지하는 신용카드로 현장 발권이 가능합니다. 나머지 하나는 예약 탑승객 중에 안 오는 분이 있는 경우 현금 결제 후 탑승이 가능합니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승객이 현금을 갖고 있지 않아 취소표만을 기다려야 했고 A 씨는 승객과 함께 초조히 기다리기만을 했다고 한다.

간절한 염원 덕분이었을까. 버스 출발 3분 전 다행히 취소표 1장이 나왔고 승객은 해당 버스를 같이 탈 수 있었다고 한다.

A 씨는 “그분이 평소에 착한 일을 많이 해서 그런지는 몰라도 기적처럼 취소표가 나왔다”며 “아주 빨리 현장 발권에 성공했다. 그분은 연신 고맙다며 감사 인사를 한 뒤 좌석에 앉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렇게 끝인 줄 알았는데, 그 승객이 정류장에서 내리면서 ‘기사님처럼 친절하신 분은 처음 봤어요. 다른 기사님이셨으면 제가 타든 말든 상관 안 하셨을 텐데 기사님 덕에 제가 집에 올 수 있었어요.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는 감사 인사와 함께 손에 실한 배 2개를 쥐여 줬다”라고 훈훈한 사연을 전했다.

끝으로 A 씨는 다른 기사님들도 자신과 같은 행동을 했을 것이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