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한파’ 내일 또 기승…서울 아침 최저기온 10.3도→5도로

강은지 기자 입력 2021-10-19 16:41수정 2021-10-19 16: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일 설악산에 올가을 들어 첫눈이 내렸다. (국립공원공단) © 뉴스1
잠시 주춤했던 ‘가을 한파’가 20일 다시 강해진다. 기상청에 따르면 19일 북서쪽에서 내려온 차가운 공기로 인해 전국의 수은주가 크게 떨어진다. 20일 최저기온은 전국적으로 1~9도 분포를 보이겠다. 내륙 대부분 지역에선 5도 이하로 내려가 춥겠다.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19일 10.3도에서 20일 5도로 뚝 떨어진다.

바람도 강해진다. 순간적인 바람 세기가 서해안과 제주도는 시속 66~70㎞, 남해안은 시속 35~60㎞에 이른다. 강한 바람의 영향으로 전 해상에 풍랑특보가 내려질 가능성도 있다. 이번 추위는 24일까지 이어지다가 서서히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과거 30년(1991~2020년) 기온을 놓고 보면 10월 하순 서울의 평균 최저기온은 8.2도, 평균 최고기온은 17.7도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