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후 ‘생리불순’ 우려…“대부분 일시적인 반응”

뉴시스 입력 2021-10-18 15:21수정 2021-10-18 15: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일시적인 생리불순이나 부정출혈이 있을 수 있지만, 건강에 큰 해를 가하지 않는 범위라며 접종을 두려워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8일 정례브리핑에서 16~17세 청소년 접종 시작을 맞아 학생·학부모·교사들의 질문에 전문가가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다.

‘여학생의 경우 접종 후 생리불순이 생길 수 있냐’는 질문에 조은영 충남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우리나라보다 먼저 접종한 나라들의 데이터를 참고할 수밖에 없다. 10월14일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약 4880만 건의 백신이 투여된 후 4만여 건의 생리 관련 이상반응이 보고됐다”고 답했다.

이어 “평소보다 출혈량이 많아지거나 주기가 늦어지거나 예상하지 못했던 질 출혈이 갑자기 생긴다거나 하는 내용이 많았고, 대부분은 일시적이었다가 좋아지는 것으로 보고됐다”며 “의약품위원회에서 전문가들과 함께 코로나19 백신과의 연관성에 대해서 평가를 진행하고 있고, 아직 명확하게 연관이 있다, 없다 판단할 만한 증거는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우리나라의 경우 10월3일 기준 949건의 부정출혈과 관련된 이상반응 신고가 있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현재 전문가들이 해당 사례를 관찰, 검토 중이다.

백신 접종 후 생리 양이 많아질 수 있다는 우려에는 “ 일부에서 이러한 관련 이상반응이 보고되긴 했다”며 “대부분 일시적이었고 건강에 큰 해를 가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회복을 잘했다고 알려져 있다. 이에 대해 너무 걱정하면서 접종을 두려워하지는 않아도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교수는 “초경을 시작한지 얼마 안 된 연령대에는 워낙 주기가 규칙적이지 않고 양도 일정하지 않을 수 있다. 잘 관찰하다 건강에 영향을 줄 정도면 의사 상담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자궁경부암 백신으로 알려진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 백신’의 경우 코로나19 백신과 접종 간격이 제한돼 있지 않아 같은 날 접종하는 것도 가능하다.

다만 이상반응 여부를 관찰하기 위해 가급적 며칠 간격을 두고 접종하는 것이 권고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