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kg 볼링공 내리막길에 던져 안경점 유리창 진열대 ‘와장창’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8 13:33수정 2021-10-18 13: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내리막길에서 볼링공을 던져 인근 점포 유리와 진열장, 제품을 파손시킨 7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18일 A 씨(70대·남)를 특수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전날 오후 2시 55분경 북구의 길거리에 버려진 볼링공(10㎏)을 주워 경사 15도가량의 내리막길에서 던진 혐의를 받는다.

경사로를 굴러간 볼링공은 200여m 떨어진 안경점의 대형 유리와 진열장, 바닥 타일, 안경테 등을 파손 시켜 500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냈다.

주요기사


내리막길 주변에는 보행자와 운행 중인 차량도 있었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하고, 인근 쌈지공원 방향에서 볼링공이 내려오는 것을 확인, 탐문 수사를 벌여 A 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