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7세·임신부 자율 접종 이유는…“백신 이익 크지만 감염률 낮기 때문”

뉴시스 입력 2021-09-27 17:10수정 2021-09-27 17: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대상자로 추가한 12~17세 청소년과 임신부는 다른 대상자와 마찬가지로 ‘자율’에 기반해 접종을 받게 된다.

백신 접종의 이익은 분명하지만, 코로나19 감염률이 낮다는 이유에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7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4분기 접종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한 시행계획에는 그동안 접종 대상자가 아니었던 12~17세와 임신부가 새롭게 포함됐다.

주요기사
특히 12~17세의 청소년 접종이 자신과 부모 등의 동의 기반으로 자율적으로 시행된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그간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모두 동의 기반 자율에 의해 시행됐으나, 12~17세는 학교라는 집단생활을 한다는 점에서 접종 시행 방식에 관심이 모아진 바 있다.

이에 대해 정 청장은 “예방접종으로 인한 잠재적인 이득이 위해보다 더 크다”라면서도 “하지만 그 크기가 일반 성인, 특히 고위험군이나 고위험 소아·청소년보다는 그렇게 크게 상회하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당국에 따르면 8월31일 기준 12~17세 확진자는 총 1만1191명인데, 인구 10만명당 발생률은 397.1명이다. 이는 전 국민 458.9명, 18~29세 612.7명에 비해 낮은 수치다.

위중증률 역시 12~17세는 0.03%로 전 국민 2.47%, 18~29세 0.19%보다 낮다.

임신부의 경우 위중증화율은 가임기 여성 0.34%보다 높은 2.05%이지만 임신부 인구 10만명당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률은 158.0명, 가임기 여성은 535.4명으로 감염 발생률이 낮다.

이 같은 상황에서 당국은 강제적 접종보다는 자율적인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훨씬 이득이라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정 청장은 “우리나라의 접종은 의무적으로 안내하고 있지는 않다”라며 “정확한 정보와 안내를 통해 충분한 정보를 갖고 결정할 수 있도록 자율적인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최은화 예방접종전문위원장은 “상당히 오랜 기간, 여러 번 논의를 거쳐 소아·청소년 예방접종 권고를 마련하게 됐다”라며 “소아·청소년과 학부모들도 상당히 고민이 많을 수밖에 없는 상황일텐데, 어떤 결정을 내리든 존중돼야 하고 낙인이나 차별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청장은 “기저질환이 있는 소아·청소년은 중증의 위험이 높기 때문에 반드시 예방접종을 적극 받아주시기를 바라고, 건강한 소아·청소년도 감염과 중증, 합병증 예방과 함께 보다 안전한 일상생활을 위해서 접종을 받아 주시기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