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내년에 56억원 투입해 열악한 농어촌 보건기관 현대화”

박영민 기자 입력 2021-09-23 03:00수정 2021-09-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북도가 열악한 농어촌 보건기관의 의료 환경과 시설 개선, 장비 보강을 위해 내년에 56억 원을 투입한다. 남원시에 건강생활지원센터를 건립하고 정읍시 유정보건진료소를 이전한다. 부안군 행안면에는 건강생활 지원센터를 신축한다. 남원·정읍·김제시와 무주·고창·부안군의 낡고 오래된 보건소와 보건진료소의 시설을 보수하고 의료 장비를 확충한다.

박영민 기자 minpress@donga.com
주요기사

#전북도#농어촌 보건기관 현대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