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진단 앱 해킹 장난문자 발송…대구경찰, 고교생 입건

뉴스1 입력 2021-09-09 17:19수정 2021-09-09 17: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초·중고교생들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쓰이는 ‘학생 건강상태 자가진단’ 앱을 겨냥한 외부공격은 고등학생이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시경찰청은 9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교생 A군(16)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지난 7월 14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을 체크하는 교육부 자가진단 앱을 공격해 알림 문자와 함께 ‘자가진단 드가자(들어가자)’, ‘일어나 일어나 자가진단해야지’라는 등의 장난스러운 문구를 발송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해당 앱 관리기관 등을 수사해 A군 범행을 확인했다.

주요기사
경찰은 “범행 경위 등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이 사건으로 개인정보 유출 피해는 없었다”고 말했다.

해킹 당시 교육부는 당시 여러 개 IP(인터넷 주소)에서 자가진단 앱에 대한 외부 공격을 확인하고 해당 IP를 모두 차단했다.

피해 학교는 전국 10여곳으로 비정상적으로 접속한 IP주소가 확인됨에 따라 해킹 등을 우려한 교육당국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대구=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