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道문화재 6건 지정… 칠장사 원통전-상원사 동종 등

이경진 기자 입력 2021-09-06 03:00수정 2021-09-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도는 최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어 조선시대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을 경기도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지정된 문화재는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권 1∼7 △용인 묘법연화경 권 5∼7 등 6건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조선시대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반자(방이나 마루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칸마다 다양한 단청 문양을 넣어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 사건에 공을 세운)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인조반정으로 대부분의 익사공신이 지위가 박탈된 상황에서 드물게 남은 자료다.

부모의 은혜에 보답하도록 가르친 불교경전인 ‘용인 부모은중경’은 왕실에서 간행된 판본(명빈김씨본)을 모본으로 1591년(선조 24년)에 간행됐다. ‘양평 상원사 동종’은 한국과 일본의 혼합양식을 보여주는 범종(절에서 시각을 알리기 위해 치는 종)으로 고려 전반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주요기사

#경기도#경기도문화재 지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