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 “플라스틱 분리배출 가장 불편한 점 ‘이물질과 라벨 제거’”

뉴스1 입력 2021-08-11 09:51수정 2021-08-11 09: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권익위원회 제공© 뉴스1
우리 국민 97.8%가 플라스틱 폐기물로 인한 환경오염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74.8%가 주 2~3개 이상 1회용 플라스틱 용기를 사용하며, 분리배출 시 가장 불편한 점으로 52.3%가 용기 등에 묻은 이물질과 라벨 제거를 꼽았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달 16일부터 30일까지 정책참여플랫폼 ‘국민생각함’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탈(脫) 플라스틱 방안’에 대해 실시한 국민의견 수렴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총 7207명이 참여한 설문조사에서 97.8%(7046명)가 플라스틱 폐기물로 인한 환경오염이 심각하다고 인식했고,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발생된 플라스틱을 재활용하는 정책(41.1%)보다 플라스틱 발생을 최소화(58.9%)하는 정책에 더 중점을 둬야 한다고 응답했다.

주요기사
평소 1회용 플라스틱을 얼마나 사용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74.8%가 주 2~3개 이상으로 응답했다. 발생 감축을 위해 필요한 정책으로는 과대포장 자제 및 친환경자재 사용 등 기업의 노력·관심을 요구하는 의견이 45.3%로 가장 많았고, 기업의 감축 의무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응답도 81.3%에 달했다.

아울러 96.7%는 플라스틱 폐기물 재활용을 위한 분리수거를 실천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분리배출 시 어렵거나 불편한 점으로 포장용지에 묻은 이물질 및 라벨 제거를 꼽은 의견은 52.3%로 나타났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