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50대 형제 숨진채 발견…동생은 흉기에 찔려

뉴스1 입력 2021-07-24 11:14수정 2021-07-24 11: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인천에서 50대 형제가 숨진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중이다.

형은 목이 졸린 흔적이 있었으며, 동생은 흉기에 찔려 숨져 있었다.

24일 인천 삼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0분쯤 인천 부평구 삼산동의 한 빌라에서 A씨(59)와 B씨(56)가 숨진채 발견됐다.

이들 형제의 누나는 동생이 연락을 받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으며, 소방대원과 누나는 강제로 문을 열고 방에 숨져 있는 형제를 발견했다.

주요기사
형제는 방안에 함께 있었으며, A씨는 목이 졸린 흔적이 동생은 흉기에 찔린 흔적이 각각 발견됐다.

흉기는 현장에서 발견됐으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형제는 해당 빌라에 함께 거주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이들 형제의 시신 부검을 의뢰하고, 현장에서 발견된 흉기도 지문 감식을 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외부 침입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여러 가능성을 두고 수사를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인천=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