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까지 서울 전역에 ‘공공 사물인터넷망’ 구축

강승현 기자 입력 2021-07-12 03:00수정 2021-07-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가 2023년까지 ‘공공 사물인터넷(IoT)망’을 서울 전역에 구축한다고 11일 밝혔다.

서울 전역에 IoT망이 조성되면 도시 전역에 설치된 IoT 센서를 통해 △교통 △안전 △환경 △보건 △시설물 △방범 △재난 등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다. IoT 센서를 활용한 상수도 원격 검침, 전통시장 전력 모니터링을 통한 ‘IoT 화재 감지’ 등을 통해 시민 편의를 높이고, 안전 시스템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망이 구축되면 서울시와 25개 자치구 간 데이터 상호 전송도 가능하다. 서울시는 향후 스타트업, 연구기관 등에도 데이터를 제공해 이를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IoT망은 올해 안에 서울 전역에 구축되고, 시청 내에 운영 플랫폼이 조성돼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서울시는 IoT망 구축과 함께 3개 자치구(은평 구로 서초구)를 선정해 안전, 행정, 환경 분야의 사물인터넷 시범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자치구별 시범 서비스는 △은평구 안전(위험시설물 안전관리) △구로구 행정(스마트보안등) △서초구 환경(미세먼지 예·경보) 등이다.

주요기사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서울 전체의 사물인터넷망을 연결하는 핵심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서울#공공 사물인터넷망#2023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