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시간 상온 방치’ 화이자백신 1000여명분 폐기 결정

뉴스1 입력 2021-07-01 15:27수정 2021-07-01 1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화이자 백신을 초저온 냉동고에 보관하고 있다.© News1 DB
백신 관리 직원의 실수로 상온에 14시간 방치됐던 화이자백신 1000여명분이 전량 폐기된다.

1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8시까지 광주 북구예방접종센터 백신보관구역에서 상온에 노출된 화이자백신 172바이알(1vial당 약 6명 접종)이 폐기 결정됐다.

광주시는 광주 북구로부터 사고 경위를 보고받고 전날 질병관리청 백신유통관리팀에 이를 보고했다. 질병청이 백신 사용 가능 여부를 검토한 후 이날 상온노출 백신 회수 및 폐기를 통보했다.

75세 이상 접종 대상자 2차 접종분이 상온노출 사고로 사용할 수 없게 되자 광주시는 다음주 접종이 진행될 30세 이상 2차 접종분을 먼저 사용했다.

주요기사
시 관계자는 “질병청이 폐기된 백신 1000여명분을 다시 보내주기로 하면서 백신 접종 일정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고는 백신 관리 직원이 화이자 백신 해동을 위해 냉동고에서 백신을 꺼낸 후 다시 냉장고로 넣는 것을 잊고 퇴근하면서 발생했다. 다음날 직원이 상온에 노출된 백신을 발견하고 광주시에 이 같은 사실을 보고했다.

화이자 백신은 냉동보관이 원칙이고 냉장실에서 해동한 후 접종이 진행된다. 적정 보관온도는 상온에서 2시간, 2~8도 냉장에서 31일간 보관 가능하다.

(광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