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라인은 영전·尹 라인은 좌천”…역대 최대 검찰인사 ‘엇갈린’ 결과

뉴스1 입력 2021-06-25 12:57수정 2021-06-25 15: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법무부는 25일 역대 최대 규모의 중간간부(고검검사급) 승진·전보인사를 단행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의 모습. 2021.6.25/뉴스1 © News1
25일 단행된 검찰 중간간부(고검검사급) 인사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라인 으로 분류된 간부들이 요직으로 이동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라인으로 분류된 간부 대부분은 한직인 고검으로 옮긴 것으로 나타났다.

법무부는 이날 고검검사급 검사 652명, 일반검사 10명 등 662명을 인사하면서 서울중앙지검 2차장에 추미애 전 장관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입’ 역할을 했던 박철우 법무부 대변인을 임명했다.

아울러 추 전 장관 시절부터 검찰 인사 및 예산 실무를 담당했던 김태훈 법무부 검찰과장은 중앙지검 4차장으로 발령냈다.

추 전 장관 시절 대검찰청 검찰연구관(감찰정책연구관)으로 옮겨 지난해 윤 전 총장과 갈등을 빚었던 임은정 연구관은 법무부 감찰담당관으로 임명됐다. 윤 전 총장의 징계 국면에서 감찰을 주도했던 박은정 감찰담당관은 성남지청장으로 이동한다.

주요기사
추 전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행사한 ‘채널A 사건’ 수사를 담당한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는 울산지검 차장검사로 이동한다. 당시 수사에 참여했던 정광수 영동지청장은 법무부 정책기획단 검사로 옮겨 사실상 영전했다.

중앙지검 3차장으로 임명된 진재선 서산지청장은 추 전 장관 시절 ‘n번방’ 사건 등 디지털성범죄 사건 대응을 위한 ‘디지털성범죄 대응 태스크포스(TF)’ 총괄팀장을 맡았다.

반면 윤 전 총장 라인으로 분류되는 간부들은 대부분 한직으로 밀려났다. 윤 전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특수3부장으로 함께 근무했던 양석조 대전고검 검사는 대전고검 인권보호관으로 발령났다.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담당관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으로 자리를 옮긴다.

윤 전 총장과 국정농단 사건 특검을 함께 한 신자용 부산지검 동부지청장은 서울고검 송무부장으로 임명됐다. 윤 전 총장과 서울중앙지검에서 호흡을 맞춘 신응석 대구고검 차장검사 직무대리도 서울고검 검사로 발령이 났다.

신봉수 평택지청장은 서울고검 검사로, 송경호 여주지청장은 수원고검 검사로 각각 임명됐다. 신 지청장과 송 지청장은 서울중앙지검 재직시 각각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비리사건을 수사했다.

윤 전 총장 재임 시절 ‘입’ 역할을 맡았던 이창수 대검 대변인은 대구지검 2차장검사로 옮긴다. 이 대변인에 앞서 대검 대변인을 지낸 권순정 전주지검 차장검사는 부산서부지청장으로 임명됐다.

이번 인사를 두고 한 부장검사는 “기조가 명확한것 같다”며 “정권을 편들면 영전하고 삐딱하게 굴면 좌천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법무부는 인사와 관련해 “검찰 개혁과 조직 안정의 조화를 주안점에 두면서 ‘전진(前進)인사’로 쇄신과 활력을 도모했다”며 “인권·민생 업무에 매진해 온 형사·공판부 검사를 우대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