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내 자전거가 당근마켓에…절도범 딱 걸렸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4 10:52수정 2021-06-24 11: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gettyimagesbank)
훔친 자전거를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에 올려 팔려던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4일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 성동경찰서는 최근 자전거 절도 혐의로 30대 A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 씨는 지난 22일 새벽 서울 성동구의 한 오피스텔 주차장에서 50만 원 상당의 자전거 1대를 훔친 혐의를 받는다.

당일 오전 자전거가 없어진 것을 알게 된 주인 B 씨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당근마켓을 검색하다가 자신의 것과 동일한 자전거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B 씨는 당근마켓 앱을 통해 A 씨와 연락을 주고받으며 같은 날 오후에 만나 거래할 것처럼 유도해 검거를 도왔다고 한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B 씨 자전거 외에 다른 자전거 4대와 휴대전화 1대도 훔쳐 중고거래 앱에서 판매 중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