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접종 후 국내 두번째로 ‘희귀 혈전증’ 판정 받은 30대男 숨져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6 19:23수정 2021-06-16 19: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의 한 의원 백신전용냉장고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00여 명 분이 보관되어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후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이 확인된 30대 남성 접종자가 16일 사망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이날 “국내 두 번째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확정 사례 접종자가 16일 오후 2시10분경 숨졌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추진단에 따르면 이 남성은 5월 27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했다. 9일 후인 6월 5일 심한 두통과 구토 증상이 발생해 의료기관에 진료를 받았지만 증상은 호전되지 않았다.

6월 8일 증상이 악화되고 의식 변화가 있어 상급 병원에 내원해 검사를 받은 결과 혈소판이 감소하고 뇌에서 혈전과 출혈이 확인되는 등 TTS가 의심돼 확정을 위한 항체검사를 진행했다. 15일 항체검사에서는 양성이 확인됐다.

주요기사
양성 당일인 15일 해당 사례에 대해 혈액응고장애 전문가 자문회의를 한 결과, TTS 확정 사례에 부합함을 재확인했다. 추진단에 따르면 이 남성은 기저질환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추진단 관계자는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접종 이후 이상반응 발생과 사망까지의 경과를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해 보완이 필요한 부분을 개선할 계획”이라며 “피해조사반과 피해보상전문위원회 심의 등 보상 관련 절차가 신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TTS는 EMA(유럽의약품청)과 국내에서 AZ 백신의 이상반응으로 인정하고 있는 이상반응이다. 일반 혈전증과 달리 발생 확률이 희박하며 혈소판 감소를 동반한 뇌정맥동혈전증, 내장정맥혈전증 등과 같은 희귀 혈전증이다. 예방 접종 후 4일에서 28일 내 발생할 수 있다.

지난달 31일 취약시설에 종사하는 30대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TTS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지난 4월27일 AZ 백신을 접종한 후 5월12일 심한 두통 증상으로 입원해 뇌정맥혈전증, 뇌출혈, 뇌전증을 진단받으나 치료 후 증상이 호전됐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