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사회서비스원 10월 설립… 국공립시설 수탁 운영 등 맡아

정재락 기자 입력 2021-06-16 03:00수정 2021-06-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울산 사회서비스원이 10월 설립된다.

울산시가 설립해 법인 형태로 운영할 사회서비스원은 사회서비스의 공공성 강화와 품질 향상을 위해 국공립시설 수탁 운영, 종합재가센터 운영 등 직접적인 서비스 제공 업무를 맡는다.

시는 사회서비스원 설립을 위해 16일 시민공청회를 연다. 공청회는 김홍철 사회서비스 중앙지원단 사업지원팀장의 ‘사회서비스원 비전과 운영 방향’, 황상선 화정종합사회복지관 관장의 ‘울산시 사회서비스원 설립에 따른 사회복지 현장의 의견’, 이지훈 민주노총 울산지부 정책위원장의 ‘제대로 된 울산 사회서비스원을 만들어야 한다’, 임채영 경남도 사회서비스원 팀장의 ‘경남도 사회서비스원 운영 사례’ 주제발표와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시는 이달 중 사회서비스원 설립에 관한 연구용역을 끝낸 뒤 조례 제정, 보건복지부의 재단법인 설립 허가 등의 절차를 밟는다.

주요기사
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울산#사회서비스원#설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