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행위 의심받은 여고생, 극단적 선택…감사 착수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6-14 15:42수정 2021-06-14 15: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관련 없는 참고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부정행위를 의심받은 여고생이 억울함을 표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한 가운데 교육 당국이 감사에 착수했다.

14일 경북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9시 45분경 고등학교 2학년 A 양(17)이 안동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건 당일 A 양은 1교시때 진행된 영어 수행평가 도중 교사에게 부정행위를 했다는 지적을 받고 교무실에서 반성문을 작성했다. 2교시 수업 시작 후에도 반성문을 작성하던 A 양은 인근 아파트로 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

A 양이 작성한 2장 분량의 반성문에는 부정행위를 하지 않았다 등 억울함을 나타내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이에 경북교육청은 대책반을 꾸려 해당 학교에 대한 감사에 들어갔다. 경찰도 A 양의 극단적 선택에 다른 원인이 있는지 등 사건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학생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