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윤·한동훈, 보직 신고식 속 어색한 조우…“반갑네요”

뉴시스 입력 2021-06-10 18:03수정 2021-06-10 18: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성윤·한동훈 등 검사장 40명 참석
박범계 "새 검찰 첫차 출발하는 자리"
"과잉된 검찰권 행사…함께 자문하자"
이성윤, 한동훈에게 다가가 "반갑다"
법무부 장관이 지난 4일 검찰 고위간부 인사로 보직이 변경된 검사장들의 신고식에서 “이번 인사는 어느 때보다 많은 고민을 했고 공정과 내실을 기했다”며 “각자의 위치에서 맡은 소임을 충실히 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장관은 10일 오후 4시 정부과천청사에서 진행된 검찰 고위간부 보직변경 신고식에서 이처럼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 등 검사장 총 40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 자리에선 이 지검장과 한동훈 검사장이 악수를 나누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박 장관은 고검장 및 검사장 승진자를 대상으로 임명장을 수여한 뒤 보직변경 신고를 받았다. 이어 당부말씀을 통해 “이번에 승진한 분들과 새로운 보직을 부여받은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축하를 전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인사는 국민이 바라는 검찰개혁 완수와 검찰 분위기 쇄신에 주안점을 뒀다”며 “특히 리더십과 전문성 능력과 자질을 갖춘 분들을 새롭게 발탁하고 적재적소에 배치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또 “이 자리는 오래된 검찰의 막차가 아닌 새로운 검찰의 첫차가 출발하는 자리”라며 “여러분은 막차의 승객임과 동시에 첫차의 주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을 대상으로만 봤던 막차에서 내려 국민을 중심으로 보는 첫차에 함께 오르자”고 했다.

박 장관은 몇 가지 당부말씀을 전한다면서 “국민이 바라는 검찰개혁이 안정적으로 완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도가 바뀌면 조직이 바뀌고 검찰에 요구되는 능력 또한 달라지게 된다”며 “검찰이 인권보호관, 사법통제관 역할에 진력하고 이를 통한 검찰의 변화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검찰권 남용은 숱한 검찰 구성원이 오랜 시간 묵묵히 쌓아 올린 검찰의 위상을 일거에 무너트리는 자해적 행위”라며 “일부 과잉된 검찰권 행사가 있지 않았는지 그것이 우리 사회 전반의 분열과 갈등을 야기한 면이 있지 않았는지 깊이 함께 자문해보자”고도 했다.

그는 ‘검찰 조직문화 개선’을 언급하며 “모든 구성원들이 긍지를 갖고 일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박 장관은 “어디서 근무하든지 어떤 업무를 수행하든지 열심히 일하고 헌신한 만큼 인정받고 주목받는 분위기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제안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서울고검장으로 승진한 이 지검장과 사법연수원 부원장으로 이동한 한동훈 검사장이 한자리에 참석했다. 신고식이 끝난 뒤 이 지검장은 한 검사장에게 다가가 “반갑다”는 말을 건넸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