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치매노인, 백신 맞은지 30분만에 또 접종

광주=이형주 기자 입력 2021-05-18 03:00수정 2021-05-18 09: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광주서… 1차 접종후 재입장 ‘사고’
접종센터 직원은 중복 체크안해
폐렴증세 입원…“과용량 탓인지 체크”
사진출처= 뉴시스
치매 질환을 앓고 있는 80대 노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하루에 2차례 맞은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서구에 사는 주민 A 씨(85)는 지난달 28일 오전 9시 55분경 지역예방접종센터인 염주종합체육관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았다. A 씨는 접종이 끝난 뒤 15분간 이상 반응 관찰까지 마치고 접종센터 밖으로 나갔다.

하지만 A 씨는 다시 예방접종센터에 들어와 직원에게 “백신을 맞지 않았다”며 두 번째 백신을 맞았다. 이때가 1차 접종을 한 뒤 28분이 지난 오전 10시 23분경이었다.

보건당국은 전산등록 과정에서 뒤늦게 A 씨가 두 번 접종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직원이 전산으로 접종대상자 이름만 확인하고 접종 여부는 제대로 파악하지 않았던 것이다. 1차 접종 뒤 접종 부위에 붙이고 있던 밴드까지 떨어져 있었다. A 씨는 30분 더 건강 상태를 확인받고 집으로 돌아갔다.

주요기사
보건당국은 질병관리청에 A 씨를 ‘과용량 접종자’로 보고하고 매뉴얼에 따라 7일간 이상 징후 등을 관찰했지만 이상 증세는 없었다. 다만 A 씨는 13일부터 폐렴 등의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당국은 “A 씨가 입원한 것이 백신 과용량 접종과 관계가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80대 치매노인#접종#백신#사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